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애드클릭스와 애드센스의 공존에 대하여
    떠들어볼만한 얘기/소소한 이야기 2007. 5. 3. 16:40
    Life Holic Blog는 2007년 4월 30일부터 애드클릭스를 탑재하여 작동하고 있다.
    기존에 애드센스를 배너형식으로 firefox배너로 달아서 썼던 태터툴즈에 비해 큰 효력을 못 느끼는 것 같아 다음의 애드클릭스를 신청, 베타 테스트 기간부터 시작하게 된 것.

    나보다 먼저 쓰고 있던 지인이 애드클릭스를 신청하려면 타 광고수익시스템의 배너를 달수 없다는 말에 아무것도 달지 않고 순수 컨텐츠만 넣으려 했었다.
    근데 그게 쉽게 되는가? 블로그를 개인적으로 꾸미는 것에 혈안이 되어 있었던 적이 있었고, 네이버 블로그도 디자인만 해놓고, 랜덤블로그로 아무나 와서 다녀가는 형식으로 방치해둔 상태라서 큰 매력은 없지만 티스토리와 태터툴즈 블로그는 내가 직접 html을 활용하여 꾸미고, 메타 블로그의 형식을 띤 올블로그와 연동하여 다양한 이슈를 모니터링 하면서 가꿀 수 있기에 더욱더 환경을 개선하고 있는 것 같다.

    이에 몇가지 알아보던 차에 재미난 글들이 작성되어 있었다.

    먼저. 웹로그나라 블로그의 글부터 시작하면

    애드 클릭스(Adclix)와 애드센스(AdSense) 동시 게재 가능한가?

    구글이나 다음에서 딱 집어서 얘기하는 것은 아니지만, 제가 보기엔 동시 게재 가능합니다. 단, 조건이 있는데, 사례에 따라 조금씩 다를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두 광고가 눈으로 구별할 수 있을 정도로 달라야 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제가 두 회사의 담당자가 아니므로 "동시 게재 확실하게 가능합니다." 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동시 게재가 가능한 근거들은 확보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보기

    우선은 다음 애드클릭스를 탑재한 후에 구글 애드센스를 탑재하는 방법이 효율적이다. 두 광고가 눈으로 구별해도 별반 차이가 없으면 된 것이었다.

    그것에 대한 자세한 글은 또 다음과 같다.
    (아래 글은 직접적으로 구글의 애드센스 담당자와의 메일을 주고 받으면서 확정적인 대답을 얻은 것이다.)

    구글 애드센스가 애드클릭스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 그림은 루미넌스 블로그의 이미지 입니다.>


    즉, 구글 광고와 다음 광고가 확연하게 차이가 나고, 유사한 형태만 아니면 되는 것. 다음의 애드클릭스의 경우 스킨과 형태를 사용자가 임의대로 바꾸고 편집가능하며 한 블로그에 3개의 광고를 탑재하는 것이 차별적인 요소이지만, 구글의 입장은 약관에서도 언급이 되었는지는 몰라도, 크게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의견이 확연하다.

    자세한 글을 보고 싶다면.../ 자세히 보기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 하는 것은 다음 애드클릭스의 정책이다.

    지난 4일 게재된 애드클릭스 공식 블로그의 애드클릭스와 타사 수익 배분 광고 상품의 동시게재에 대한 가이드를 보면,
    • 애드클릭스 광고(AdClix link) 디자인 상으로 혼동을 있는 광고와는 함께 게재할 없습니다.
    • 애드클릭스 광고(AdClix link) 디자인이 명확하게 블로그 상에 게재되어야 합니다.
    • 타사의 이미지 배너, 동영상, 검색창 등의 광고는 애드클릭스 광고와는 다른 형태이므로, 동시 게재에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 애드클릭스와 광고를 동시 게재하는 , 사로부터 불이익을 당하더라도 책임은 회원님에게 있습니다.

    "타사의 이미지 배너, 동영상, 검색창 등의 광고는 애드클릭스 광고와는 다른 형태이므로, 동시 게재에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그 책임은 회원님에게 있습니다"

    두가지 항목을 보더라도, 크게 미치는 영향이 없지만, 상호 영향이 있다면 그 광고는 내려야 하지 않을까? 애드클릭스 vs 애드센스의 동시 탑재는 가능할 것이다.
    하지만, 애드클릭스를 달기 전에 애드센스가 있다면, 잠시 지웠다가 애드클릭스를 탑재 한 후에 다른 형태와 색깔, 유형으로 애드센스를 탑재하는 센스를 발휘 하시길...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