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독서취향테스트 - 난 유렵헝 스타일?! 지중해성 독서 취향
    서평_북스타일+영화 2010. 1. 13. 13:34
    On the way to Carantouhill
    On the way to Carantouhill by Michal Osmenda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올 한해에는 부지런히 독서를 해보고자 했던 마음에 더욱 에너지를 주는 한가지가 있네요. 어제 저녁부터 몇몇 블로거들사이에서 번지가고 있는 "독서취향테스트". IDsolution이라는 곳에서 진행되는 "독서취향테스트"는 다채로운 책의 인용 문구와 다양한 예시 타입을 토대로 독자의 독서 취향을 알려주는 내용인데요. 타 블로거들은 그닥 맞아떨어지는 내용이 없다고 하는 분들고 계시고, 맞는 다는 분들고 있다고 하고, 잘 모르겠다는 말을 하는데요. 전 어느정도 끄덕끄덕 공감이 가는 부분이 있네요

    "따뜻하고 건조한 여름, 선선하고 비가 많이 내리는 겨울. 너무 춥지도 않고 너무 덥지도 않음"

    <어중간하다>라는 뜻일지는 모르나, 평소 유럽을 좋아했고, 대학생때도 유럽 배낭여행을 많이 다녀오면서 그곳의 분위기를 익혀서 그런지 독서 스타일도 그렇게, 비슷하게 가나봅니다.

    "목가적 친밀함", "지속적, 안정적", "극단적인 기후에 울컥"하는게 왜이리 정확하게 맞는지? 2010년 들어서 제대로된 테스트를 받아 한해 저만의 독서 취향을 제대로 파악한 것 같아 만족스럽네요. 불황이라 책을 안읽는다지만, 저는 365일 계속 읽는 부분도 1000% 공감이 가네요!

    암튼, 저의 "지중해성" 독서 취향에 대한 설명(결과)이니 한편 살펴보시길 ... 저와 비슷한 분들은 댓글 좀 부탁해요!


    따뜻하고 건조한 여름, 선선하고 비가 많이 내리는 겨울. 너무 춥지도 않고 너무 덥지도 않음. 지중해성 기후는 쨍하고 맑은 날씨와 일년 내내 푸근한 기온이 특징. 겨울에 한정되긴 하지만 충분한 강우량으로 목가적인 초목이 자라며, 수많은 향기 가득한 허브와 과일, 농작물들이 풍성하게 자란다.

    극단적이지도, 어렵지도 않은, 언제나 맑고 밝고 풍족한. 이 기후는 당신의 책 취향을 대변해 줍니다.

    • 목가적 친밀함:
      올리브 나무 자라는 드넓은 평원마냥 낙관적이고 선량한, 가슴 따뜻한 내용 선호. 전인류 보편적인 인간애와 감성주의, 편안함과 친밀함을 좋아함.

    • 지속적, 안정적:
      비논리적, 비과학적인 내용에 관대하며, 뻔하고 단순한 내용에 쉽게 질리지 않음. 좋아하는 것에 매우 오랜 세월 애착을 갖는 편. 오랜 세월, 대중들의 검증을 받은 책 선호. 남들이 사보는, 유명한 책들만 본다는 편견이 있을 수 있음.

    • 극단적인 기후에 울컥:
      까다로움, 복잡함, 과도한 두뇌 게임에 반감. 독선적 냉소, 끝도 없는 불평 불만, 지적인 교만에 혐오감. 반사회적이고 극단적 내용에 불쾌감.

    출판업계의 관점에서 볼때 당신은 시장의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취향입니다. 불황기에도 꾸준히 책을 사서 보는 우직한 소비자 층이며, 출판 시장의 판도를 좌우하는 침묵하는 다수이자, 베스트셀러를 만드는 가장 굳건한 지지자들이죠.

    당신의 취향으로부터 많은 지지를 받은 작가들에는 다음과 같은 이들이 있습니다.

    에쿠니 가오리
    "피렌체의 두오모에, 너랑 오르고 싶어. 그때 나는 평소에 없는 용기를 끌어모아 말했다. 나로서는 태어나서 처음 하는 사랑의 고백이었으므로. 피렌체의 두오모에는 꼭 이사람과 같이 오르고 싶다고 생각했던 것이다...우리의 인생은 다른 곳에서 시작됐지만, 반드시 같은 장소에서 끝날 것이라고."
    - 냉정과 열정 사이 中

    정이현
    "010-97X-5X1.....8."
    마지막 숫자를 슬쩍 다르게 댈까 하다가 그만두었다. 그렇게까지 비겁하고 싶지는 않다. 그는 버튼을 꼭꼭 눌러가며 내 번호를 휴대폰에 저장했다. 내 전화벨이 울린다. 당황해서 가방을 여는 순간 벨소리가 뚝 그친다. 액정에 부재중전화 1통, 표시가 떠 있다.
    "제 번호 찍어놨어요."
    나는 천치처럼 고개만 끄덕였다.
    - 달콤한 나의 도시 中


    진짜 중고등학교때는 책 한권 잘 읽지 않았는데, 어느 덧 이런 꾸준함을 원하는 독서 취향을 갖게 되서 참으로 흐믓하네요. 2010년 다독하자는 목표에 더욱 한발 다가서는 것 같아 기분이 매우 좋네요.

    댓글 10

    • 프로필사진

      알라딘서재의 메르헨입니다.^^
      지중해성 성향이시네요.^^ 이거 백프로 맞는건 아니라도 좀 재미있죠?
      즐거운 수요일 되시길 바래요. 다녀갑니다.^^

      2010.01.13 13:59
      • 프로필사진

        우와~메르헨님 안녕하세요.

        지중해성 성향을 보고, 대부분 맞는 결과 내용이더라구요
        나름 매우 만족했어요 ㅎ 재미있었습니다. ㅎ

        메르헨님도 결과에 만족하세요? ㅎ

        따뜻한 수요일 되세요 ^___^

        2010.01.13 15:13 신고
    • 프로필사진

      저는 <외톨이의 초연함, "툰드라" 독서 취향>이 나왔네요. 하하하 ㅋㅋㅋㅋ 뭐, 정확한 건 아니겠지만서도 독서취향을 나눌 수 있는 기준이 있다는게 신기할 따름이네요.ㅎ

      2010.01.13 15:20
      • 프로필사진

        짱연진님~~ 오랜만이에요 안녕하셨어여?
        요즘 매우 춥죠? ^__^ 추위에 잘 지내시는지~~ ㅎ
        외톨이의 초연함 ... 이런 취향이시군요

        독서도 제각각 취향이 있는터라
        알고 나면 책도 재미있게 읽을거 같아요
        도움이 되셨기를 바래요!

        1월달에 한번 놀러갈께요 ㅎ
        내일도 더 춥다는데~~감기 조심하세요

        2010.01.13 22:34 신고
    • 프로필사진

      전 몬순으로 나왔어요, 변덕스럽다는데 ㅎ;

      2010.01.13 17:12
      • 프로필사진

        몬순 ... 좋은건가요? ㅎ
        변덕스러운 독서 취향은 오히려 좋은거 아닐까요?

        좋게 받아들이면 더 좋은거 아닐까 생각되네요 ㅎ

        댓글 고맙습니다.

        2010.01.13 22:35 신고
    • 프로필사진

      흠... 저는 "우수에 젖은 휴머니즘, '서안 해양성' 독서 취향'이라고 나오는군요.
      생택쥐베리 같은 감성적이고 고상한 책 좋아함.
      뻔하고틀에 박힌, 극단적이고 거친 책 싫어함.
      맞는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고...^^

      2010.01.13 21:05
      • 프로필사진

        우와! 뭘더님. 안녕하세요.

        우수에 젖은 휴머니즘, 뭔가 분위기있고 매력적인데요 ㅎ
        고상한 책, 거친 책을 싫어하는 조용한 분위기의 독서취향

        나름 닉네임과도 너무나 잘 어울리는걸요 ㅎ

        전 맞는다 생각하려구요~ 아마 뭘더님도 맞을꺼에요
        댓글 감사드리구요. 한파에 건강 조심하세요

        2010.01.13 22:36 신고
    • 프로필사진

      저도 해보았답니다.
      머 그런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해서 여러번 테스트했는데, 그 때마다 다르게 나온다는...ㅋ
      신뢰도에 있어서는 조금... ㅎㅎ

      2010.01.14 00:29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