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확대 앞두고 4월 판매량 감소

4월 국내 시장에서 휴대전화 판매량이 보조금 확대를 앞두고 대기수요 발생으로 줄었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4월 국내에서 판매된 휴대전화는 176만대로 3월 199만대에 비해 11.6% 감소했다.
업체별로는 삼성전자가 89만대를 팔아 시장 점유율 50.3%를 기록했고, LG전자는 47만대를 판매해 26.7%의 점유율을 보였다.
업계는 4월 판매량 감소의 원인으로 다음달 30일부터 단말기 보조금이 최대 8만원 늘어날 예정이어서 소비자들이 단말기 구입을 뒤로 미뤘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또한 3G(세대) 시장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KTF와 2G 시장 수성에 힘쓰고 있는 SK텔레콤 등 이동통신사들 간의 경쟁이 지난 3월보다 다소 누그러진 것도 한 원인으로 분석됐다.
---------------------------------------------------------------------------------------------------------
-결국에는 각 단말기사의 고가정책을 유도했던 삼성전자가 한풀 꺾여 경쟁사간의 고가정책을 포기하고, 이통사와의 조율을 통해서 저가정책으로의 회귀, 경쟁 서비스 유치를 위해서 어쩔수 없는 출혈경쟁이 가속화 되는 것이 아닐까?

-3G 서비스의 KTF와 SKT 간의 5월 마케팅 전략 싸움에서 어쩔수 없이 새로운 수성 자리를 차지 하기 위해서 2차적인 부담을 감안하고서라도 고객 유치를 위해서 지나친 과다경쟁으로 치닫는 느낌이 든다. 어쩌겠는가? 고객 유치를 해야 그들만의 이익이 따라가는 구조인 것을 말이다.

-이제는, 아니 언젠가는 공짜로 가입하고 이용요금만 내는 구조로 변하는 날이 오게 될 것이다! 5월이 되면 많은 이들에게 저가의 폰, 무료의 폰이 공급될 날이 오지 않을까?
----------------------------------------------------------------------------------------------------------
업계 관계자는 "지금도 이동통신사들 간의 시장 쟁탈전으로 휴대전화 구입가격이 싸지만 조금만 참으면 더 싸게 살 수 있다는 인식이 팽배해 판매량이 줄어든 것 같다"고 말했다.

 


Currently 댓글이 없습니다. comments want to say something now?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