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을 25시간 처럼 쓰는 베테랑들을 바라보는 사회 초년생들은 그냥 바라보기만 한다. 왜 그들은 시간을 저렇게 잘 쓸까? 라는 이유에 대해 의문만 던지고 말아버리게 된다. 왜 그럴까요? 똑같이 주어진 시간을 모든 사람들이 왜 저마다 다르게 쓰고 시간을 아껴쓰는데도 부족하기만 할까요?

인생의 스승이자, 요즘들어 많은 가르침을 받는 아버님의 말씀으로는 "모두 너하기 나름이다"라는 말씀에 매우 공감이 갑니다. 즉, 시간관리도 본인 스스로 하기 나름이다 라는 명제와 결론을 동시에 던져주는 "과제"와 같더군요. 벌써 9월을 맞이합니다. 그리고 시간 관리를 잘하셨다면 남은 9월, 10월, 11월, 12월이 아주 즐거울 것이고, 아니라면 매우 고달픈, 빡빡한 여정이 기다리겠죠.




올해로 직장생활이 만 6년을 향해하고 있는데요. 위의 이야기처럼 한때는 시간관리에 대해 매우 소홀히 하다시피 하여 개인적으로 낭패를 본 적도 있고, 시간관리를 매우 잘해서 몇시간을 세이브해서 또 다른 일을 추진하는 기염을 토한적도 있었지요.

그러한 배경에는 바로 "스마트(Smart)" 함이라는 키워드가 담겨져 있었고, 오랜만에 써내려가는 서평의 주 핵심을 담고 있는 도서 또한 "스마트"를 놓치면 절대 따라잡을 수 없는 책이 될 것 같네요.

맞습니다. "스마트", 적은 시간 투자로 높은, 극대화된 결과물과 성과를 내는 것이 스마트함이 전해주는 진리가 아닐수 없는데요. <성공과 실패를 결정하는 1%의 시간 관리>에서는 그러한 스마트함을 오랜 사회경험과 노하우를 전하는, 사회 초년생, 대리 직급 정도의 3~4년차 사회인들에게는 매우 유용한 핸드북이 될 것 같습니다.

필자, 김지현 본부장님의 경험을 토대로 써내려간 이번 책의 주된 핵심은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스마트함입니다. 어떻게 보면 현대 사회에서 매우 필요한 명제중의 키워드 일텐데요. 왜 그렇게 시간관리가 필요한지에 대해서는 시간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본인 스스로가 매우 잘 알고 있는 문제 일수 있습니다.

즉, "스마트한 시간 관리"에는 왕도가 없음을 <시간 관리>에서 초반부터 잘 서술해주고 있습니다. 책장을 펼쳐들면, 마치 초등학생 첫 등교길에 어머니와 함께 손잡고 학교에 들어가는 상상이 시작되는 것처럼, 아니면 매년마다 학년이 올라갈때 느끼는 새로운 다짐 처럼 많은 모습들이 머릿 속을 스쳐갑니다. 그만큼 새해에 반드시 세우는 목표 아닌 한해의 마스터 플랜을 보는 것 같은 착각이 들곤 하죠.

사회초년생의 평가 방법은 태도 중심, 경력직은 스킬을 보곤 한답니다. 그만큼 업무에 대한 역량이 매우 중요한 과제이겠죠. 스킬에 있어서는 하드웨어적, 보이는 스킬 뿐만 아니라 시간을 다루고,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스마트한 두뇌, 숫자싸움에 얼마나 능동적으로 대처하느냐에 대한 보이지 않는 소프트웨어적 스킬도 중요합니다. 스마트한 시간 관리에 있어서 프로젝트 매니저가 지녀야할 시간 관리 요소에 대한 팁도 일부 알려준다는 것에 있어서 개인적인 입장에선 매우 유용한 복습 자료가 되었습니다.

스마트한 시간 관리란 적은 시간의 투자로 보다 많은 성과를 내는 데 있다. 즉, 투입한 시간보다 업무 성과가 훌륭하면 그것이 최고의 시간관리이다. - 18페이지 -

시간 관리, 중요성을 알고 있지만 (정작 자신은 스스로) 하지 않는다

단지 시간 관리에 대해 제한하여 다양한 팁을 전하는 것은 아닙니다. 업무에 대한 효율, 그리고 대외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서 시간을 Save하고 자신의 업무 능력을 상승하는 포괄적인 메시지를 간략한 팁과 함께 전달하고 있다는 부분에 있어서 본 도서가 매우 유용하다 할 수 있는데요.

특히.

`업무 요청의 커뮤니케이션 스킬' 이라던지
`똑똑한 리더의 시간 관리' 와 `팀원에 대해서 알아야 할 점',
그리고
누구나 직장생활을 하게 되면 "회의"라는 것을 하게 되는데
기록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회의록을 작성하게 되면 꼭 필요한
`회의록 양식' 이나 '회의 참여 요청서' 같은 경우는 사수들도 잘 알려주지 않는 주니어(Junior) 들의 역할에 대해서 깔끔하게 정의를 해주고 있다는 점이 시니어-주니어 할것 없이 모두 필요한 부분이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위의 있는 것들을 도서 안에서 알려주고 활자로 정리해주지만 막상 본인 스스로가 하지 않는다면 큰 이득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잘된 메뉴얼 하나 만들어서 준다고, 아무리 영특한 인재가 잘 알아서 하겠지라고 판단한다면 그것은 겉보기의 껍질 뿐, 본인 스스로 알아서 실천하여 외형적으로 보여질 수 있는 퍼포먼스가 제일 중요하겠죠.

수행하는이가 살아남는 방법을 알게 된다

<시간 관리>의 가장 중요한 Chapter로 남을 "시간 관리의 시작, 할 일 잊지 않기"는 모든 일이 시작되는 일과의 시작 시점에 할 일을 제대로 정리하고 지워 나가는 습관이야 말로 시간 관리를 진행하는 리더, 구성원, 그리고 개인이 발전하고 실천하는, 살아남는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 해야 할일의 중요성을 알고 나의 스킬을 점차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는 기회는 하루의 시작에 정리하는 "할 일 정리" 일 것입니다.

To Do를 정확하게 자각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당신은 "시간 관리의 가장 중요한 핵심 스킬을 습득하고 있다." 라고 말말 수 있다. - 81페이지 -

누구나 같은 선상에서 같은 시간을 쓰고, 다양한 일을 하지만, 정작 즐겁게 일하지 않고 시간을 효율적으로 쓰는 방법 조차 모른다면 자신이 받고 있는 월급, 급여에 대해 매우 만족할 수 있을지 한번 쯤은 돌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무능한 관리로써의 시간 관리, 스마트하게 자신의 조직 구성원들과 시간을 잘 쪼개어 쓰는 관리는 분명 다를 것이고, 부하직원의 저녁 시간을 뺏지 않고 다음날의 여유롭고 활기찬 업무로 바꿔 줄 수 있는 역량을 지는 관리라면은 자신의 시간은 물론 타인의 시간도 존중해줄 수 있는 "스마트한 관리, Owner"가 될 것입니다.

시간 관리, 말로만 외치지 말고 "할 일 정리"를 시작으로 지금 바로 시작해보는 건 어떨까요?

*이 책을 써주신, 다음 커뮤니케이션즈의 김지현 본부장님(@oojoo)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지금까지 지내면서 많은 것들이 잘못되었고, 부족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되네요. 많은 시간을 들여 정리해주신 이 책 유용하게 쓰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시간관리
카테고리 자기계발 > 자기능력계발 > 시간관리
지은이 김지현 (성안당, 2010년)
상세보기


*본 서평의 모든 내용은 개인의 주관적인 서평을 위해 써내려간 글임을 명시합니다.

*본 포스트는 서평 전문 팀블로그, "북스타일(Bookstyle)"에 공동 발행 됩니다.





북스타일, 새우깡소년 - 감사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urrently 댓글이 하나 달렸습니다 comments want to say something now?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ella.tistory.com BlogIcon Nella   :  모두에게 주어지는 시간...
    그걸 잘 쓰는 것이 참으로 어렵죠. 정말 아깝게 흘려보낸 시간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이제부터라도 스마트! 하게 써봐야겠어요~^^
    2010.08.31 23:02 신고  Reply  Edit